태권브이가 표절이 아니라는 김청기의 변명에 대한 반론

<로보트 태권브이>와 김청기 감독의 만화 영화는 나에게 있어서 애증의 존재이다. 나의 유년기에 꿈과 즐거운 추억을 주었던 만화 영화였지만, 내가 좋아했었던 <로보트 태권브이>와 김청기 감독의 만화 영화들은 상당수 외국 만화의 표절이기 때문이다. 김청기 감독의 <로보트 태권브이> 포스터들을 보자.

1

2

3

“당시 우리나라 애니메이션은 초기였고, TBC에서 일본 OEM을 많이 했던 사람들이 <로보트 태권브이>에 많이 참여했었기 때문에 터치라든가 모습에서 일본적인 모습이 나긴 해요. 하지만 그땐 로보트 태권브이를 어떻게 하면 일본 냄새가 나지 않게 하느냐가 숙제였어요. 결국, 실력이 그것밖에 안 됐다고 자탄하는 수밖에 없어요.”

마징가를 닮게 하려는 생각은 추호도 없었고, 오히려 어떻게 하면 피해 갈 수 있을까를 고민했죠. 근데 당시 기계로봇이 전무했었고 그런 상식이 없었어요. 그러다 보니 일본 마징가의 영향을 안 받을 수가 없었죠. 문화란 건 위에서 밑으로 흐르게 돼 있잖아요. 태권브이가 아니라 마징가라는 제목으로 나갔다면 더 히트할 수 있었을 거에요. 그땐 얼마든지 그렇게 할 수 있었거든요. 일본 캐릭터를 그대로 가져다가 제목까지도 그대로 쓴 작품들이 많았어요.

하지만 저는 그렇게 양심을 팔면서 작품을 할 수 없다는 신조가 있었어요. 그리고 당시 광화문 사거리에 있는 이순신 장군 동상을 보면서 제 캐릭터도 이순신 장군 이미지를 가져야겠다는 생각에 꽤 연구를 했어요. 그래서 태권브이가 이순신 장군 동상 투구 모양을 많이 닮았다는 얘기도 많이 듣죠.”

“의도적으로 표절해야겠다는 생각은 추호도 없었어요. 어떻게 하면 피해 갈 수 있는가가 숙제였죠. 그만큼 마징가가 강했던 건 틀림없어요. 두 발의 인간형 로봇을 그리려니까 자꾸 그런 형태가 나오는 거에요. 그걸 벗어나려고 노력했던 기억이 지금도 생생합니다.”

2006년 6월 CBS 라디오 ‘공지영의 아주 특별한 인터뷰’에서 로보트 태권브이의 표절에 대한 김청기 감독의 발언이다.

또한, 김청기 감독은 2005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마징가Z가 먼저 나왔고 슈퍼 인간형 로봇 개념을 확산시킨 것도 사실”이라면서도 “마징가Z 보다 늦게 태권V를 창작해 내면서 마징가Z의 그늘에서 탈피하기 위해 얼마나 많이 고민했는지 모른다”고 말했다. 그는 “자동차의 경우 바퀴 4개에 뚜껑 씌운 점이 비슷하지만 가까이서 보면 모두 다르듯 태권V와 마징가Z도 비슷하지만, 엄연히 다른 창작물”이라며 “표절 논란이 불거질 때마다 서글프다”고 주장을 했었다.

그렇다면 김청기 감독의 말대로 로보트 태권브이는 표절이 아니라는 말인가? 단순히 마징가 시리즈의 영향을 받은 창작물이라는 말인가? 그 주장을 믿을 수 있을까?

나가이 고(永井 豪)의 마징가Z, 그레이트 마징가, 그랜다이져
나가이 고(永井 豪)의 마징가Z, 그레이트 마징가, 그랜다이져

<로보트 태권브이>가 나온 그 시절은 일본 캐릭터를 그대로 가져다가 제목까지도 그대로 쓴 만화 작품들이 많이 있었으나 김청기 감독 자신은 양심을 팔면서 작품을 할 수 없다는 신조가 있었다고 주장을 한다.

그런데 김청기 감독의 만화 영화를 보면 일본 작품들과 너무 유사한 캐릭터들이 등장을 한다. 아니, 복사에 가깝다는 생각이 드는 캐릭터들이 말이다. 판단은 개인들이 하겠지만, 글쓴이는 김청기 감독의 표절이라고 본다. 한국 완구회사에서 만화 영화의 제작비를 지원받는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일본 만화 작품의 로보트 메카닉 등을 표절하지 않을 수 없었다는 주장과 당시의 열악한 제작환경과 시대상도 생각을 해봐야겠지만, 김청기 감독이 표절했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본인은 다른 의견은 없다.

그가 그린 태권브이와 표절이 의심되는 로보트나 매카닉들의 모습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마징가 시리즈 로보트와 태권브이, 청동거인
마징가 시리즈 로보트와 태권브이, 청동거인
마징가 시리즈와 닮은 로보트 태권브이와 전투메카 자붕글의 모습을 표절한 슈퍼 태권브이
마징가 시리즈와 닮은 로보트 태권브이와 전투메카 자붕글의 모습을 표절한 슈퍼 태권브이
전투메카 자붕글(1982년)
<전투메카 자붕글>(1982년)

위의 디자인에서 볼 수 있듯, 로보트 태권브이의 디자인은 마징가 시리즈와 유사하며 슈퍼 태권브이의 모습은 전투메카 자붕글과 똑같다.

 

김청기의 (1984년)와 (1982년)
김청기의 <스페이스 간담V>(1984년)와 <마크로스>(1982년)

매카닉은 마크로스의 발키리의 모습을 표절하고 제목은 기동전사 건담을 표절한 스페이스 간담V는 복사수준이다. 매카닉 디자인이 중요한 로보트 만화 영화에서 이런 식의 디자인 복사가 도둑질과 다른 점이 있을까?

 

김청기의 (1985년)와 특촬물 바이오맨(1984년)
김청기의 <똘이와 제타로보트>(1985년)와 특촬물 바이오맨(1984년)
닌자전사 토비카게를 표절한 김청기의 (1986년)
닌자전사 토비카게를 표절한 김청기의 <외계에서 온 우뢰매>(1986년)
(1985년)
<닌자전사 토비카게>(1985년)

김청기의 똘이와 제타로보트와 일본 특촬물 바이오맨의 모습과 닌자전사 토비카게의 모습과 똑같이 디자인 된 김청기의 우뢰매의 모습을 보면 어이가 없다. 김청기 감독의 양심을 팔면서 작품을 할 수 없다는 신조는 어디로 갔기에 이런 행동을 했단 말인가?

 

6신합체 고드마르스를 표절한 김청기의 (1983년)
6신합체 고드마르스를 표절한 김청기의 <쏠라 1 2 3>(1983년)
(1981년)
<6신합체 고드마르스>(1981년)
김청기의 (1981년)와 (1979년)
김청기의 <혹성로보트 썬더A>(1981년)와 <기동전사 건담>(1979년)
심지어 구프와 앗가이 표절까지
심지어 구프와 앗가이 표절까지

김청기 감독의 만화 영화 속의 로보트 매카닉이 표절이 아나라고 주장하는 이들이 아직도 많이 있기에 비교 사진을 소개했다. 김청기 감독은 과거에 열악한 제작환경과 시대상 때문에 표절은 어쩔 수 없다는 핑계 또는 자신은 표절하지 않았다는 거짓말은 이제 그만 했으면 좋겠다. 로보트 태권브이는 마징가 시리즈의 디자인과 유사하며, 슈퍼 태권브이는 전투메카 자붕글과 비교해 보면 표절임을 확실히 알 수 있다. 또한, 김청기 감독의 다른 만화 영화의 매카닉들을 보면 그는 상습적으로 표절했음을 알 수 있다.

 

김청기 감독의 표절은 인정하지 않거나 두둔하는 사람들은 일본의 대표적인 캐릭터 아톰이 디즈니의 미키 마우스를 표절했지만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기에 마징가를 표절한 김청기 감독의 태권브이도 아무 문제가 없다고 주장을 하기도 한다.

미키 마우스와 아톰
미키 마우스와 아톰

미키 마우스에 아톰이 영향을 받은 것은 사실이지만, 이 정도 디자인이 표절이라면 김청기 감독은 일본의 매카닉들의 복사 수준이라고 생각한다. 일부 김청기 감독의 팬들은 태권브이의 표절문제가 민족의 자존심 문제라고 착각을 하면서 무조건 일본 만화의 표절이 아니라고 억지를 부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하는데 보기 좋은 모습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인정할 것은 인정하고 교훈으로 삼아야만 우리나라의 애니메이션 산업이 더 발전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결론적으로 로보트 태권브이는 토종 대표 캐릭터가 될수가 없는 표절 졸작이며 김청기 감독은 표절 감독일 뿐이라고 생각하며 다시는 우리나라 만화영화사에 이런 감독이 나와서는 안된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