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급하게 ‘최종적으로 옳을’ 필요는 없다

필요한 경우, 천천히 최상의 답을 정리하는 게 나에게도 가장 이롭다 오래전에 신문 칼럼에서 보았던 한 교환 교수의 이야기가 있다. 대략 다음과 같은 경험담이었다(기억을 되살려 쓰는 것이므로 만약 당사자께서 본다면 당시 세부 내용 그대로가 아닐 수는 있다. 하지만 맥락은 같다). 교환 교수로 미국에 간 그는 수업 하나를 맡았다. 대학 1학년 수업이었다. 주제로 미리 제시해 주었던 한 사회 … 너무 급하게 ‘최종적으로 옳을’ 필요는 없다 계속 읽기